길 위에 시신…벽돌 맞은 노인…어둠의 홍콩

피로 얼룩진 홍콩…15세 소년·70대 노인 중태에 추락사까지

이창재 기자 cjlee@sbs.co.kr

작성 2019.11.14 14:13 수정 2019.11.14 16: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시위대와 경찰, 친중파 주민의 충돌이 격화하면서 양측에서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으며, 일부는 중상까지 입었습니다.

14일에도 홍콩 시위대가 대중교통 운행 방해 운동에 나서면서 '교통대란'이 벌어졌으며, 대학가에서는 학생 시위대와 경찰의 격렬한 충돌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홍콩에서 열린 '시위 첫 희생자' 추모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홍콩 언론 등에 따르면 홍콩 시위대는 시위 현장에서 추락했다가 지난 8일 숨진 홍콩과기대생 차우츠록 씨를 추모하고 경찰의 총격을 규탄하는 시위를 나흘 연속 벌이고 있습니다.

시위대와 경찰, 친중파 주민의 충돌이 격화하면서 중상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전날 밤 틴수이와이 지역에서는 시위 현장에 있던 15세 소년이 최루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습니다.

이 소년은 병원으로 긴급히 이송돼 4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위중한 상태입니다.
70대 노인을 향해 날아드는 벽돌 성수이 지역에서는 시위대가 던진 것으로 추정되는 벽돌에 머리를 맞은 70대 노인이 중태에 빠졌습니다.

전날 20여 명의 지역 주민은 성수이 지하철역 부근 도로에서 시위대가 설치해둔 벽돌을 치우고 있었으며, 검은 옷을 입은 시위대 20여 명이 나타나자 이들이 강하게 항의하면서 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콰이청 지역에서는 검은 옷을 입은 30세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빌딩에서 추락사했으며, 의심이 가는 점은 없다고 밝혔으나 아직 명확한 사망 과정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할 예정입니다.

(사진=CGTN 영상 캡처, 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