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적' 미국도 꺾었다!…승리 이끈 양현종·김재환 '활약'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11.12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리미어12 야구대표팀이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난적 미국을 제압했습니다. 선발 양현종의 역투와 김재환의 홈런이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도쿄돔을 처음 밟아서인지 양현종은 평소와 달리 제구가 흔들려 1회 원아웃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후속 타자들을 연속 삼진 처리해 대한민국 에이스의 관록을 뽐냈습니다.

위기를 넘기자 타선이 폭발했습니다.

1회 말 투아웃 1, 3루에서 김재환이 선제 석 점 아치를 그려 이번 대회 4경기 만에 대표팀의 첫 홈런을 장식했습니다.

3회엔 원아웃 1루에서 이정후가 2루타를 날렸는데, 어이없는 오심이 나왔습니다.

주심의 홈 아웃 판정에 김경문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는데, 느린 화면에 태그가 되지 않았지만 판정이 번복되지 않아 추가점에 실패했습니다.

5회까지 무실점 역투한 양현종이 6회 루커에게 솔로 홈런을 내준 뒤 투아웃 2, 3루에 몰리자 불펜이 가동됐고, 이영하가 알렉 봄을 삼진 처리해 리드를 지켰습니다.

대표팀은 7회 투아웃 1루에서 김하성의 평범한 뜬공이 미국 중견수의 판단 착오 덕에 적시타가 됐고, 이정후의 1타점 2루타로 쐐기를 박았습니다.

8회 김현수의 결정적인 홈 송구로 5대 1 승리를 지켜낸 대표팀은 대회 4연승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김재환/야구대표팀 외야수 : 유리한 카운트였기 때문에 조금 더 공격적으로 생각했던 게 홈런으로 나와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거 같습니다.]

대표팀은 오늘(12일) 또 다른 에이스 김광현을 앞세워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두고 경쟁하는 타이완과 슈퍼라운드 2차전을 치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