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사장 추락사 올 상반기만 '142명'…안전 구멍, 왜?

공사장 추락사 올 상반기만 '142명'…안전 구멍, 왜?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19.11.12 07:43 수정 2019.11.12 0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흘 전 인천의 한 공사장에서 또 작업자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만 건설 현장 추락 사고로 142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무엇이 문제인지 한소희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9일 오후 3시 20분쯤, 50대 작업자가 9m 높이에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과 노동청은 작업자가 안전줄을 제대로 매지 않은 채 이동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안전 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노동청 관계자 : 줄이 돼 있긴 하지만 전 구간을 커버하기는 어렵잖아요. 그게 어렵다면 망을 쳤어야 하는 게 맞는 거죠.]

다른 공사현장은 어떨까? 한 작업자가 안전 장비 없이 철골 구조물 위로 올라갑니다.

안전 장비가 있는 경우도 번거롭다며 생략하기도 합니다.

[현장 관계자 : 저거를 걸지를 않아 근데 사람들이. 귀찮으니까 옮겨다니고… 저기 걸어놓으면 떨어질 수가 없는데.]

안전망까지 설치된 곳도 있지만 의무 규정이 아니어서 공사장마다 제각각입니다.

올해 상반기 건설 산업 재해 사망자는 229명, 이 가운데 62%가 추락사고입니다.

[안형준/전 건국대 건축대학 교수 : 설마 설마 하는 겁니다. 안전장치가 미흡하다면 또 지켜지지 않는다면 중대재해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니까.)]

안전장치는 물론 작업자와 관리자가 함께 경각심을 가질 때만 안전사고를 막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