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품 안긴 이자스민 "응원하고 함께 행동 부탁"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11.12 07:38 수정 2019.11.12 0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주민을 대표하는 상징적 인물로 새누리당 국회의원을 지낸 이자스민 씨가 어제(11일) 정의당에 입당했습니다. 과정이 달랐을 뿐 자신도 대한민국 사람이라며 혐오 차별과 다시 맞설테니 큰 소리로 응원해달라고 했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당의 노랑 옷으로 갈아입은 이 자스민 전 의원은 두근거린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자스민/전 의원 : 다시 이 험한 곳에 들어와서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을까 그런 걱정이 많았습니다. 지금도 가슴이 두근두근거립니다.]

새누리당이 한국당으로 바뀌며 약자에 대한 관심이 준 것 같아 정의당을 택했다고 하자, 심상정 대표는 늘 같은 편이었다고 화답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이자스민 의원,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 이런 얘기를 농반으로 했지만, 차별받는 소수자를 대변한다는 점에서 늘 같은 편이다.]

이 전 의원은 고 노회찬 의원이 소시민의 발로 소개했던 6411번 버스를 언급하며 다시 정치권으로 돌아오게 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자스민/전 의원 : 아직도 6411번 버스 이용하는 이주민들의 보편적이고 기본적인 권리에 대해 아무도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큰 소리로 응원해달라고 했습니다.

[이자스민/전 의원 : 큰 소리로 응원하고 함께 행동해 주세요. 그래야만 기울어진 세상이 균형을 바로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정의당 이주민 인권 특별위원장을 맡게 된 이 전 의원은 내년 총선 출마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