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한국 쇼트트랙!…집념의 '날 들이밀기'로 공동 우승

SBS 뉴스

작성 2019.11.11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쇼트트랙 월드컵에서 남자 계주팀이 헝가리와 극적인 공동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반 바퀴를 남기고도 3위였지만, 황대헌 선수의 폭발적인 스퍼트와 집념의 '날 들이밀기'로 메달 색깔을 바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