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저예요" 39년 만의 외침, 사라진 내 딸이 돌아왔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실종된 딸, 39년 만에 가족 상봉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1.11 16:13 수정 2019.11.11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빠, 저예요" 39년 만의 외침, 사라진 내 딸이 돌아왔다
▲ 39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A 씨(왼쪽에서 두 번째)와 가족

39년 전 헤어진 부모와 딸이 경찰 등 관련기관의 도움으로 극적으로 상봉했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달 1일 서울역파출소에서 A(47) 씨가 부친 B(76) 씨 등 가족과 만났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충남 천안에 살던 B 씨는 집을 나가는 버릇이 있던 어린 딸 A 씨를 1980년 12월 24일에 잃어버렸습니다.

B 씨는 실종 사건 직후부터 주변 고아원 등 시설을 샅샅이 뒤졌으나 찾지 못한 채 39년 가까이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러던 중 올해 6월 마지막 지푸라기라도 잡겠다는 심정으로 경찰에 등록한 유전자 정보가 딸을 찾는 계기가 됐습니다.

올해 9월 B 씨의 유전자가 13년 전 A 씨가 서울시여성보호센터에서 등록했던 유전자와 친자 관계가 배제되지 않는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검사 결과가 경찰에 통보된 것입니다.

공공 기록에 따르면 A 씨는 8세 때 집을 떠나 실종된 후 여러 보호시설을 드나들며 생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A 씨는 2017년 이미 서울시여성보호센터에서 자진 퇴소한 상황이어서, 당장 행방을 찾을 길이 막막했습니다.

A 씨가 주민센터에서 장애인 수급을 받아 서울 중구 소재 한 고시원에서 올해 6∼8월에 거주했다는 것은 확인했지만, A 씨에게 휴대폰과 장애인 카드가 없어 추적이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A 씨가 노숙 생활을 하고 있을 가능성까지 감안해 지난달 31일 서울역 다시서기센터에 A 씨의 사진을 보내 'A 씨가 발견되면 통보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자 바로 그날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오후 8시쯤 서울역을 배회하던 A 씨가 발견된 것입니다.

2시간 뒤 A 씨는 파출소의 도움으로 화상통화를 통해 40년 만에 부친의 얼굴을 볼 수 있었고, 자정께 아산에서 급히 올라온 가족과 마침내 상봉했습니다.

아버지 B 씨는 "경찰에 근무하는 지인이 혹시 모르니 유전자를 등록해 보라고 해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유전자를 등록했다"며 "딸을 보자마자 통곡했고, 딸도 우리를 보자마자 직감했는지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딸이 잘 적응하고 있다"며 "아이가 자신을 찾아서 인생을 잘 살아갈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주는 게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수서경찰서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