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최고위, 권은희 최고위원 당직 박탈…"당비 미납"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11.11 14:24 수정 2019.11.11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른미래 최고위, 권은희 최고위원 당직 박탈…"당비 미납"
▲ 바른미래당 권은희 최고위원(왼쪽)과 하태경 의원

바른미래당 권은희 최고위원은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에서 오늘(11일) 마지막 남은 선출 최고위원인 저를 당비 미납으로 당직을 박탈했다"고 밝혔습니다.

권 전 최고위원은 오늘 입장문을 내고 "손학규 대표가 사당화한 당에 당비를 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월 200만원의 활동비를 주겠다고 하는 것도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는 오늘 회의에서 보고 안건으로 권 전 최고위원의 당직 박탈안을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당직 박탈로 권 전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전국여성위원장·지역위원장 등 직위를 잃고 일반 당원이 됐습니다.

앞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안철수 전 공동대표에 대한 명예훼손성 발언으로 윤리위원회에 회부돼 직위해제 됐고, 하태경 최고위원도 손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받은 상태입니다.

총 9명으로 구성된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그간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의 회의 보이콧 등으로 인해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파행을 겪어왔습니다.

권 전 최고위원은 "지난 8월 8번의 치열한 토론회를 거쳐 당원과 국민의 투표에 의해 손학규 대표최고위원,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이 선출됐다"며 "처음에는 모두 손 대표의 뜻을 따라 움직였고 협조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식상한 구태정치로는 국민의 마음을 얻기 어렵다고 판단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권 전 최고위원은 또 "손 대표는 자신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본인의 뜻에 반하는 사람들은 모두 윤리위원회를 이용해 제거했다"며 "당의 요직에는 자신이 고문으로 있는 동아시아미래재단에 속했던 사람들을 앉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의원정수 10% 확대는 바른미래당의 당론이 아니다. 의원 대다수가 매우 반대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손 대표는 마치 당론인 양 언론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의원정수를 확대해야 한다고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