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자스민 "약자 생각했던 새누리당, 한국당 되며 달라졌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1.11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1일 오전 정의당 입당식에 참석한 이자스민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5천만 구성원이 다양성을 추구하고 자부심을 갖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제 역할을 충실히 하며 부끄럽지 않은 당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의원은 또 새누리당에서의 어려움과 한국당 탈당 이유에 대해선 "가장 크게 어려운 점은 당보다 저를 바라보는 시선이었다. 제가 하는 모든 일이 현미경 속에 지나가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그래도) 새누리당은 약자, 마이너리티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한국당으로 변하면서 그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고 언급했습니다.

내년 총선 출마 계획과 관련해선 "정의당에서 공천은 당원들의 결정에 달려 있다"며 "저는 지금 맡은 일을 계속 충실히 하고 그 과정에서 정의당원의 마음, 믿음, 신뢰를 얻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다"고만 밝혔습니다.

이 전 의원의 거주지(서대문구 연희동)가 포함된 서울 서대문갑의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선 "거기에 대해 제가 제대로 답변할 수 없다"며 "저희 동네에 있는 분들도 모두 알고 지냈기 때문에 거기 출마할지…. 지역구에 출마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했습니다.

필리핀 마닐라 출신인 이 전 의원은 한국인 배우자와 결혼하며 귀화한 뒤 서울시 외국인생활지원과 주무관, 다문화네트워크 물방울나눔회 사무총장 등을 지냈습니다.

영화 '완득이'(2011) 에서 주인공인 완득이 엄마로 출연해 이름을 알린 뒤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 17번을 받은 뒤 당선돼 19대 국회에서 의정활동을 했습니다. 이후 의원 임기가 끝난 2016년부터 2년간은 대외활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 뒤 활동을 재개해 현재 한·필헤리티지문화교육협회(FILKOHA) 대표, 한국문화다양성기구 이사장을 맡고 있습니다.

정의당에서는 앞으로 이주민인권특별위원장으로 활동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하륭,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