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군부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반입금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1.11 11:34 수정 2019.11.11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방부, 군부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반입금지
국방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의 군부대 반입을 금지토록 했습니다.

이는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에 따른 조치입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장병 건강을 고려해 액상형 담배 사용 자제를 강력히 권고하는 지침을 (육·해·공군에) 내려보낸 적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지난달 육·해·공군본부에 '부대 장병들 건강을 위해 중증 폐 질환과 액상형 전자담배의 인과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과 부대 반입 금지'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습니다.

아울러 의무사령부와 군 의무부대에 '호흡기·소화기 이상 증상 환자에게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여부를 확인하고, 사용을 중단하도록 권고한다'는 내용의 진료 지침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 부대에서 액상혐 전자담배 사용 관련 중증 폐 손상 사례가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국방부에 보고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달 23일 보건복지부는 중증 폐 질환 유발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