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주택 등 건물 증여 28% · 부부 간 증여 45% 급증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1.11 0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해 주택을 포함한 건물 증여와 부부 사이 증여가 이례적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집값이 계속 오르는 데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대책으로 향후 공시가격 인상과 보유세 등 세금 중과(重課)가 예상되면서, 절세 차원에서 일찌감치 부동산 증여를 선택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작년 세금 납부를 위해 신고된 상속·증여 재산은 1인당 평균 24억2천만원, 1억9천만원 수준이었습니다.

11일 국세통계에 따르면 2018년 증여세 신고 대상 재산과 신고 인원은 각 27조4천114억원, 14만5천139명으로 1년새 17%, 13%씩 늘었습니다.

1인당 평균 증여 신고액이 1억8천900만원 수준으로, 2017년(1억8천173만원)보다 4% 늘었습니다.

토지가 신고 건수(5만5천건)와 금액(8조5천억원)에서 모두 최대 증여 자산이었지만,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은 주택을 포함한 건물 증여였습니다.

건수(4만1천681건)와 증여 신고액(8조3천339억원) 증가율이 각 28%, 42%에 이르렀습니다.

증여·수증인(증여를 받는 사람)의 관계를 보면, 부부 간 증여가 가장 큰 폭으로 불었습니다.

건수(3천164건)와 신고액(2조6천301억원)이 2017년보다 45%, 42% 급증했습니다.

부부 사이 증여된 자산의 평균 신고액은 8억3천128만원이었습니다.

상속세의 경우 지난해 총 신고재산은 2017년(16조5천329억원)보다 24% 많은 20조4천604억원, 신고인원은 21% 늘어난 8천44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피상속인(사망자) 1인당 평균 상속 재산(24억2천164만원)도 전년(23억7천200만원)보다 2% 증가했습니다.

상속 자산을 종류별로 보면, 건수로는 금융자산(7천26건)이 가장 많고 이어 건물(6천762건), 토지(5천649건) 순이었습니다.

하지만 신고액 기준으로는 토지가 5조7천억원으로 1위였고, 전년 대비 상속 신고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자산은 유가증권(60%·2조8천681억→4조5천827억원)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