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이하 100억 원 이상 '주식 금수저' 51명…1.9조 원 보유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1.11 06:40 수정 2019.11.11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0세 이하 100억 원 이상 주식 금수저 51명…1.9조 원 보유
국내 상장사의 대주주 일가 또는 특수관계인 가운데 30세 이하의 나이로 상장 주식을 100억원어치 넘게 보유한 '주식 부자'가 5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1일 재벌닷컴이 국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지난 6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이들 51명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을 모두 더하면 약 1조8천743억원으로 1인당 평균 368억원을 보유했습니다.

2017년 1월 조사 당시에는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 가운데 30세 이하가 52명이고 전체 보유액이 1조7천221억원이었는데, 2년 10개월 만에 1명이 줄어들고 액수는 1천500억원 이상 많아진 것입니다.

상장사 최대 주주의 자녀, 친인척 또는 특수관계인들이 사회생활을 시작할 나이인 30세가 되기 전부터 거액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어 대부분 증여나 상속에 의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번 조사는 공시 의무가 있는 대주주 일가나 회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에 한정해 이뤄진 것으로, 이 같은 연고가 없는 일반 주주들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연령대를 세분화하면 25∼30세가 25명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운 49%를 차지했고, 21∼25세 11명(21.57%), 11∼15세 9명(17.65%), 16∼20세 6명(11.7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30세 이하 최고의 주식 부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인 민정(28) 씨로, 그가 가진 주식 평가액은 2천120억원에 이릅니다.

서 씨는 2017년 아모레퍼시픽에 평사원으로 입사했다가 6개월 만에 중국 경영대학원(MBA) 과정을 밟기 위해 퇴사했으나 최근 과장급에 해당하는 '프로페셔널' 직급으로 회사에 복귀했습니다.

공시에 따르면 서 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 보통주 241만2천710주(지분율 2.93%)와 외가인 농심그룹의 농심홀딩스 주식 1만3천201주(0.28%)를 보유했습니다.

서 씨는 상장 주식들과 별개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비상장 계열사인 에스쁘아(19.52%)와 에뛰드(19.52%), 이니스프리(18.18%) 주식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가장 나이가 어린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들은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입니다.

11∼16세인 이들은 각자 평가액 301억∼308억원에 달하는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