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노르웨이 입양됐던 조혜정씨 부모 상봉…기적적 만남"

김호선 기자 netcruise@sbs.co.kr

작성 2019.11.10 15: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노르웨이 입양됐던 조혜정씨 부모 상봉…기적적 만남"
문재인 대통령은 노르웨이 입양 한인 조혜정(36) 씨가 친부모를 만난 것과 관련해 "기적 같은 만남을 바라보는 마음이 매우 기쁘고도 애틋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조 씨에게 축하의 뜻을 전하면서 이렇게 적었습니다.

36년 전 부모와 헤어져 입양된 조 씨는 '캐서린 토프트'라는 이름으로 살다가 지난 6월 문 대통령이 노르웨이를 방문했을 당시 '부모님을 찾고 싶다'는 사연을 담은 편지를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한 바 있습니다.

언론을 통해 조 씨의 사연이 전해지자 친부모가 연락을 해왔고 유전자 감정 끝에 조 씨와 부모는 극적으로 상봉했습니다.

부모는 조 씨에게 '계속 정을 이어가자'는 뜻을 담은 '정연'이라는 이름도 지어줬습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뿌리와 이어질 때 입양인의 삶은 더욱 튼튼해질 것"이라며 "우리의 문화도 더 다양해지고 풍부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입양인들의 가족 찾기와 귀국, 가족들과의 소통을 돕겠다"면서 "조정연 님 가족이 맞은 새로운 삶이 더 큰 행복으로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