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별수사단 11일 공식출범…'헬기·CCTV 의혹' 주시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11.09 17:41 수정 2019.11.09 1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월호 특별수사단 11일 공식출범…헬기·CCTV 의혹 주시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여 만에 꾸려진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11일 공식 출범합니다.

윤석열 검찰 총장 취임 이후 처음 꾸려진 특별 수사 조직인 특수단은 지난 6일 설치를 발표한 후 사흘 만에 수사팀 8명 구성을 모두 마쳤습니다.

특수단은 향후 '백서' 수준의 수사결과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참사의 원인부터 수습 당시 상황, 기존의 사건 수사 및 조사 과정까지 전면적인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수단은 앞서 이뤄진 진상규명 기구의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서 수사의 우선순위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5년 출범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와 2017년 꾸려진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1년가량씩의 조사를 벌였고,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작년 3월 출범해 조사를 이어왔습니다.

'특조위 2기'로도 불리는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검찰 특수단 출범에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 적극적 소통을 통해 수사를 돕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검찰이 우선 관심을 둘 대상은 특조위 2기에서 발표한 '헬기 이송 의혹'과 폐쇄회로(CC)TV 조작 의혹'이 될 것으로 점쳐집니다.

해당 의혹은 조사 내용이 발표된 이후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았고, 사건 관련자들의 증거인멸 우려가 상대적으로 더 커 보인다는 점에서 검찰이 발 빠르게 수사를 진행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