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대세는 '숏패딩'…현대백화점 "10명 중 7명이 선택"

SBS 뉴스

작성 2019.11.10 08:39 수정 2019.11.10 0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숏패딩 대세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연합뉴스)보온성을 내세운 '롱패딩' 대신 짧은 기장의 '쇼트 패딩'(숏패딩)이 올겨울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9∼10월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패딩 매출에서 숏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이 71.3%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패딩 구매 고객 10명 중 7명이 숏패딩을 선택한 셈이다.

롱패딩 매출 비중은 2017년 9∼12월만 해도 전체의 81%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9∼12월 58.1%로 줄었고 올해 9∼10월에는 15.3%까지 쪼그라들었다.

아웃도어 브랜드들도 롱패딩 대신 숏패딩을 주력 상품으로 내세우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노스페이스와 내셔널지오그래픽, 디스커버리 등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주력 상품을 비교해본 결과 남성용 라지 사이즈 패딩의 평균 기장은 지난해 108.4cm에서 올해 72.6cm로 줄었다.

현대백화점은 이런 추세를 고려해 11일부터 17일까지 전국 15개 매장에서 숏패딩 관련 프로모션을 한다.

11∼14일에는 숏패딩 특가 상품전을 열고 15∼17일에는 아웃도어·스포츠 브랜드에서 40만원, 8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현대백화점 상품권을 준다.

현대홈쇼핑도 인기 패션 브랜드의 숏패딩 신제품을 이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방송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사진=현대백화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