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우크라 폭탄 증언?…"아직 안 알려진 많은 대화·만남 관여"

정동연 기자 call@sbs.co.kr

작성 2019.11.09 0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턴, 우크라 폭탄 증언?…"아직 안 알려진 많은 대화·만남 관여"
지난 9월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현지 시간 8일 변호사를 통해 "아직 증언에서 논의되지 않은 많은 관련 대화와 만남에 개인적으로 관여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원의 탄핵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해 할 말이 많다는 뜻으로도 풀이돼 '폭탄증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격을 가하게 될지 주목됩니다.

볼턴 전 보좌관을 대리하는 변호사 찰스 쿠퍼는 의회에 서한을 보내 "볼턴 전 보좌관은 소환에 반드시 응해야 하는지 법원이 결정해주기까지는 증언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이 당국자들에게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의회 출석을 금지하는 지시를 내린 상황에서 이 지시가 볼턴 전 보좌관에게도 적용되는지 법원의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서한에는 "볼턴 전 보좌관은 이미 증언을 받은 만남과 대화, 행사 다수에 관여돼 있으며 아직 증언에서 논의되지 않은 다수의 관련 대화와 만남에도 관여돼 있다"는 부분이 포함됐습니다.

전·현직 당국자들이 잇단 비공개 증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내놓은 가운데 볼턴 전 보좌관은 더 많은 미공개 정보를 갖고 있다는 뜻일 수 있습니다.

특히 볼턴 전 보좌관의 백악관 근무 시절 직책으로 미뤄볼 때 접할 수 있었던 정보가 지금껏 하원에 출석한 전·현직 당국자들의 정보 수준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의회 증언대에 설 경우 트럼프 대통령을 강타할 발언을 할 수도 있다는 얘기입니다.

볼턴 전 보좌관은 7일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일단 응하지 않았습니다.

강제출석을 의미하는 소환장은 아직 발부되지 않았습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수사하도록 우크라이나를 압박하던 당시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