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발표 뒤집은 트럼프 "관세 철회 합의 없었다"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9.11.09 07:21 수정 2019.11.09 0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과 중국, 양국이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회하기로 합의했다, 중국이 최근 이렇게 발표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전면 부인했습니다. 무역협상의 막판 신경전이 치열합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 합의에 앞서 관세의 단계적 철회에 합의했다는 중국 측의 발표를 공식 부인했습니다.

중국은 철회를 원하지만, 자신은 합의해준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중국은 철회하고 싶어합니다만 저는 아무것도 합의해주지 않았습니다. 중국이 원하는 철회도 전면적인 철회는 아닌데, 왜냐면 제가 그러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 시점에 대해서도 중국이 더 합의를 원하니 지켜보자며 공을 떠넘겼습니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지난 7일 브리핑에서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의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중국의 발표를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부인한 것은 백악관 내 강경파들의 반대 때문으로 전해졌습니다.

온건파들은 관세 부과에 따라 미국 내 농민과 제조업자에 가해진 고통이 재선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조언한 반면, 강경파들은 중국이 기존의 불공정 관행을 고칠 때까지 관세를 철회해선 안 된다고 압박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중국의 반발에 따라선 1단계 합의조차도 불투명할 수 있지만 막판 신경전의 성격이 더 크다는 게 미국 언론들의 분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