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루탄 피해 추락한 대학생, 결국 사망…시위대 분노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11.08 23:08 수정 2019.11.08 2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홍콩에서 시위 현장 근처에 있던 건물에서 떨어진 한 대학생이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 과잉 진압에 대한 시위대의 분노가 커지는 가운데 홍콩 당국은 오히려 대응 수위를 더 높이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송욱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검은 대형 플래카드와 국화를 손에 든 시민들.

홍콩 과기대 2학년 차우츠록이 오늘(8일) 오전 숨졌다는 소식에 거리로 나왔습니다.

차우츠록은 지난 4일 새벽 시위 현장 부근 주차장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졌습니다.

머리를 크게 다쳐 2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습니다.

지난 6월 고공시위를 하던 시민의 추락 사망 사건은 있었지만 경찰 진압 과정에서 다쳐 숨진 것은 처음입니다.

홍콩 매체들은 차우츠록이 경찰의 최루탄을 피하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사고 당시 경찰이 구급차 진입과 후송을 방해했다는 증언과 주차장에서 누군가가 차우츠록을 밀치는 모습으로 추정되는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경찰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라이와이춘/홍콩 과기대 학생회장 : 우선 진상을 밝혀야 합니다. 그리고 구조대가 도착하기까지 20분이나 걸린 것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합니다.]

경찰은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추락 책임은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홍콩 법원은 시위 현장에서 레이저 포인터를 가지고 있던 16살 학생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경찰관의 눈을 다치게 하려는 공격 무기라는 이유에서 입니다.

경찰, 사법 당국 할 것 없이 시위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대학생 사망 사건까지 발생하면서 홍콩 시위는 더욱 격렬해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정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