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3분기 통합재정수지 적자 '사상 최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9.11.08 1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1∼3분기 통합재정수지가 26조 5천억 원 적자를 기록하며 사상 최대 수준으로 벌어졌습니다.

관리재정수지도 57조 원 적자로 적자 폭이 커졌습니다.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확대 지급으로 1∼3분기 국세 수입이 6년 만에 감소했고, 이 영향 속에 적자 규모가 커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기획재정부는 '월간 재정동향 11월호'를 통해 올해 1∼9월 누계 통합재정수지가 26조 5천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1∼9월 누계 통합재정수지는 2005년과 2006년, 2009년, 2013∼2015년 적자를 기록한 바 있지만, 적자 규모는 199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올해가 가장 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