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곡서 11일 평화의 소녀상 제막…황금자 할머니 동상도 공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1.08 0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마곡서 11일 평화의 소녀상 제막…황금자 할머니 동상도 공개
▲ 고(故) 황금자 할머니

서울 강서구는 11일 강서 유수지 공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제막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옛 마곡 빗물펌프장에 들어선 강서 평화의 소녀상은 고(故) 황금자 할머니를 비롯해 강서구에 거주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12명을 기억하기 위해 지역 시민단체 주도로 세워졌습니다.

시민단체들은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 모금에 나서 2017년부터 총 6천500만 원의 성금을 모아 소녀상을 건립했습니다.

소녀상 바닥 돌에는 건립에 참여한 시민과 단체의 이름을 새겼고, 비문에는 소녀상의 의미를 담았습니다.

소녀상 옆에는 황금자 할머니 동상이 함께 세워집니다.

2014년 1월 세상을 떠난 황금자 할머니는 전 재산을 장학금으로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 나눔 활동에 앞장섰습니다.

강서구는 건립추진위원회 요청을 받아들여 소녀상을 구 공공조형물로 지정해 관리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