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새 주인 찾기 '3파전'…깜짝 참여는 없었다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11.08 08:09 수정 2019.11.08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 입찰이 어제(7일) 마감됐습니다. 유력 대기업들의 깜짝 참여는 없었고, 그동안 예상됐던 기업들이 참여했습니다.

보도에 한승구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본 입찰에는 애경, 그리고 현대산업개발과 사모펀드 KCGI가 주축이 된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습니다.

KCGI가 어떤 기업과 함께 참여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SK와 GS, CJ, 롯데 등 유력 대기업들은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와 아시아나항공이 새로 발행하는 주식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등 6개 회사도 함께 매각하는 게 원칙입니다.

입찰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인수 가격이 대략 1조 5천억 원에서 2조 원가량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2위 대형 항공사로 시장에 쉽게 나오기 힘든 매물이지만 부채가 7조 원이 넘고, 최근 항공산업 여건도 좋지 못하다는 건 위험요소입니다.

[강성진/KB증권 수석연구위원 : 수요는 일본과의 관계 문제 때문에 내년 상반기까지는 빠르게 늘어나기는 어려울 거라고 보고 있고, 수요 증가율에 대비해서는 공급의 증가율이 높을 걸로 예상이 돼서 좌석 채우기가 모든 항공사들이 어려운 국면이 계속될 거다….]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서류를 바탕으로 평가를 진행한 뒤 국토부의 심사를 거쳐 이르면 다음 주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