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입동' 서울 첫얼음 관측…아침 곳곳 한파 특보

SBS 뉴스

작성 2019.11.08 07:39 수정 2019.11.08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8일)은 겨울이 시작된다는 입동입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방의 수은주가 어제보다 5도 이상 뚝 떨어졌고, 충청과 영남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까지 발령됐는데요, 오늘 옷은 어떻게 입고 나가야 할지 서울 여의도역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물어보겠습니다.

전소영 캐스터, 어제보다 많이 추운가요?

<캐스터>

그렇습니다. 보기만 해도 추워 보이시지 않나요?

날이 점점 밝아오고 있는데 시간이 갈수록 더 추워지는 것 같습니다.

오늘 서울은 작년보다 9일 늦게 첫 얼음이 관측되기도 했습니다.

올가을 가장 추운 아침이니까요, 옷차림 따뜻하게 하고 나가시기 바랍니다.

절기 입동인 오늘 전국적으로 기온이 뚝 떨어져 있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1.7도까지 내려가면서 어제 같은 시각과 비교했을 때 기온이 5도 이상 크게 떨어져 있고요, 파주는 영하 4.1도, 철원은 영하 3.7도까지 내려가 있습니다.

곳곳으로 한파 특보도 발효중입니다. 충청도를 비롯해 경북 상주와 문경, 경남에도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한파주의보는 낮에는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침 출근길 내륙 곳곳으로 안개에 주의하셔야겠고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지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 단계 예상됩니다.

입동 추위만 아니라면 오늘 날은 대체로 맑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13도, 전주 15도, 부산 20도 등으로 낮 기온도 전국적으로 어제보다 내려가겠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동해안에만 비가 조금 내리겠고요, 일요일부터 월요일 전국에 비 소식이 들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