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잡이 16명 살해 후 도주…北 주민 2명 첫 추방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1.08 07:24 수정 2019.11.08 09: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엿새 전 동해에서 나포한 북한 선원 2명을 정부가 어제(7일)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습니다. 북한 주민 추방은 처음 있는 일로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는 게 정부가 밝힌 추방 이유입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어제 판문점을 통해 추방한 북한 주민 2명은 모두 20대로 오징어잡이 배의 선원들입니다.

이들을 태운 배는 지난달 31일 우리 해군 초계기에 의해 처음 NLL 이남 해상에서 포착돼 경고사격을 받고 도주했지만 이튿날과 그다음 날도 NLL을 넘어왔습니다.

[정경두/국방부 장관 : 우리 영해 쪽으로 들어오기 때문에 해군에서 나포를 하게 됐고, 제압을 해서 나포를 했습니다.]

NLL 월선과 도주를 반복한 점, 17톤짜리 목선에 2명만 있는 이유 등을 조사한 끝에 이들이 선원 16명 살해에 연루됐다는 게 파악됐습니다.

이들은 동료 17명과 함께 8월 15일쯤 김책항을 출발해 조업을 하다 선장의 가혹행위에 불만을 품고 또 다른 선원 1명과 함께 선장을 살해하기로 모의했습니다.

지난달 말 선장을 먼저 살해했으며 범행 은폐를 위해 심야에 나머지 선원 15명도 차례로 살해했다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이들은 김책항으로 다시 돌아갔다가 공범 1명이 체포되자 급하게 남쪽으로 도주했습니다.

정부는 추방된 북한 선원들에 대한 분리 심문과 배의 상황 등으로 미뤄 범죄 행위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례는 극도의 흉악범에 해당하는 경우지만 어떤 범죄까지 북한으로 추방할 것이냐에 대해서는 논란이 일 수 있는 만큼 명확한 기준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