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추방' 北 주민, 해상서 16명 살해…귀순 의사 신뢰 못 해"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9.11.07 16:24 수정 2019.11.07 1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연철 "추방 北 주민, 해상서 16명 살해…귀순 의사 신뢰 못 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7일 "지난 2일 나포한 북한 주민 2명은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하고 도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들은 우리 해군에 제압된 직후 귀순 의사를 표명하기도 했으나 일관성이 없어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해 추방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합동 조사 결과 이들은 8월 중순 북한 김책항을 출항해 러시아 해역 등을 다니며 오징어잡이를 하던 중 선장의 가혹 행위로 인해 3명이 공모해 선장을 살해하고, 범행 은폐를 위해 동료 선원 15명도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김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자강도로 도망가기 위해 김책항 인근으로 이동했다가 공범 1명이 체포되는 것을 보고 다시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 장관은 "이들은 남하 과정에서 우리 해군과 조우한 뒤 이틀간 도주했고 경고사격 후에도 도주를 시도했다"며 "살인 등 중대한 비정치적 범죄를 저질렀고, 우리 사회에 편입 시 위험이 될 수 있고, 국제법상 난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리고 추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 12분 판문점을 통해 북측으로 추방됐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의 휴대폰 문자가 카메라에 포착, 언론에 보도되면서 한때 외통위에서는 '강제 북송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외통위원들은 김 장관에게 사안 설명과 강제북송 중지를 요구했으나 김 장관은 "절차가 마무리되어야 상세히 보고할 수 있다"며 언급을 자제했고, 이에 따라 회의가 40분간 정회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