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黃 '묻지 마 보수통합' 유감…일방통행식 뚱딴지 제안"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11.07 1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黃 묻지 마 보수통합 유감…일방통행식 뚱딴지 제안"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과 관련해 "공관병 갑질 인사의 영입 이유를 묻는 국민 질문에 대한 대답이 '묻지마 보수통합'이라는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책임 추궁을 피하기 위한 '묻지마 보수통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소한 교감이나 소통도 생략한 일방통행식의 뚱딴지같은 제안"이라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또 "실행 가능성 낮은 개편에 매달리는 제1야당 행보가 딱하다"면서 "더 큰 폭탄을 터트리는 시선 돌리기용 폭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국민은 왜 구시대 인사인 박찬주를 영입 1호로 하려고 했는지 묻는다"면서 삼청교육대 망언에 대한 입장도 분명히 밝힐 것, 제1야당 대표는 분명히 대답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 태도 논란으로 어제 국회 예산결산특위가 파행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이 습관성 보이콧으로 민생을 위한 예산 심사까지 중단했다면서 "운영위에서 끝난 일을 예결위로 가져와 파행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공직자를 검사가 피의자를 다루듯이 행세한 한국당도 아주 잘한 일은 아니다"라면서 "더는 국민이 손해를 안 보게 예산 심사를 속도 내고 집중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이 밖에 정부의 어제 분양가 상한제 발표와 관련해선 "정밀하게 선정해 시장 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면서 "치솟는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여당의 의지는 확고하다. 불법·편법 투기 수요자금을 보다 면밀히 단속하고 시장교란 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 달라"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