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비 여론전 나선 美, "한국도 분담 기여" 설득 전망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11.07 07:56 수정 2019.11.07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은 미국 측 수석대표가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어제(6일)에 이어 오늘도 각계 인사들을 두루 만나 한국도 방위비 분담에 기여해야 한다고 설득할 걸로 보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제임스 드하트 방위비 분담 협상 미국 측 수석대표가 어제 미 대사관저 만찬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미 국무부 크라크 경제 차관과 스틸웰 차관보 등 미측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는데 드하트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우리 측 인사들과도 만났습니다.

드하트 대표는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기여도가 매우 높다며, 분담금 증액 필요성을 강조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윤상현/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부가 미국에 대한 방위비 공약 이행하는 데 있어서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을 전해왔습니다.]

드하트 대표는 또 한국 정부가 생각하는 적정한 수준의 분담금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방한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은 언론계 인사, 정은보 한국 측 수석대표 등을 만나 관련 협의를 이어갈 걸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스틸웰 차관보는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과 만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서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일본이 여전히 수출규제와 협정 종료는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주장하고 있고 방위비 분담금 규모를 놓고도 한미 간 이견 차가 커 쉽게 접점을 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