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프리미어12 개막전서 쿠바 3대 0으로 제압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11.06 16:14 수정 2019.11.06 1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캐나다, 프리미어12 개막전서 쿠바 3대 0으로 제압
▲ 8회 초 추가 득점을 얻어 기뻐하는 캐나다 선수들

'복병' 캐나다가 아마추어 야구 강국 쿠바를 완파했습니다.

캐나다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막을 올린 2019 프리미어12 C조 조별리그 개막전에서 쿠바를 3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캐나다 우완 선발 투수 필립 오몽은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볼과 체인지업 등을 앞세워 8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솎아내며 쿠바 타선을 단 2안타로 봉쇄했습니다.

캐나다는 4회 선두 에릭 우드의 우선상 2루타에 이은 4번 타자 마이클 손더스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습니다.

손더스는 시애틀 매리너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등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3개 팀에서 9년을 뛴 빅리거 출신 외야수로 2016년엔 올스타전에도 출전했습니다.

캐니다는 1대 0으로 앞선 8회 초 추가점을 얻었습니다.

캐나다는 원아웃 만루 상황에서 트리스탄 폼페이, 토소니 두 타자가 연속으로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점수를 3대 0으로 벌렸습니다.

쿠바는 8회 말 볼넷과 안타를 엮어 원아웃 2, 3루 추격 기회를 엿봤지만, 오몽을 넘지 못했습니다.

4년 전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인 한국은 오늘(6일) 호주와 조별 리그 1차전을 치르고 내일 저녁 7시 캐나다와 격돌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