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용 보상, 한일 양국 기업·국민 성금으로"…시민단체 반발

KBC 기자

작성 2019.11.06 1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 징용 피해자 보상 문제 해법으로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 성금을 제안한 데 대해 시민단체가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 모임'은 문제 해결을 위해 74년간 고통 속에서 싸워온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한 번이라도 물어봤으면 이런 제안은 할 수 없다며, 역사적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가 포함되지 않는 방법은 그 어떤 것도 올바른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마땅히 책임지고 사죄해야 할 일본 정부를 뺀 이번 제안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