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우리는 돈 낼 생각 없다"…문희상표 배상안 거부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11.06 12:30 수정 2019.11.06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제 강제 동원 문제 해법으로 제안한 양국이 국민성금으로 재원을 마련하자는 방안에 대해 일본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정기 기자입니다.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새로운 해법으로 제안한 방안은 한국과 일본 기업,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지원해 기금을 만드는 이른바 "1 + 1 + 국민성금" 안입니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의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해법을 제안한 것입니다.

지난해 한국 대법원의 배상 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과 65년 한일 경협으로 성장한 한국 기업들의 기부금뿐 아니라 다른 기업들과 양국 국민의 성금까지 포함한 폭넓은 기금을 만들자는 겁니다.

여기에 화해치유재단 해산으로 동결상태가 된 일본 정부의 출연금 잔액 60억 원도 포함시키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문 의장이 제안은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말해 온 것처럼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가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단시간 말을 주고받을 때 징용 문제 대해 일본 측이 입장을 바꾸는 일은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일본 측이 자금을 내는 것으로 이어지는 대응은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