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찬주 영입 시도' 후폭풍…"영남·강남 중진 용퇴해야"

'박찬주 영입 시도' 후폭풍…"영남·강남 중진 용퇴해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11.05 20:37 수정 2019.11.05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을 영입하려고 했던 자유한국당이 그 후폭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제(4일) 국민 눈높이와 또 상식과는 동떨어진 말을 했던 박찬주 전 대장을 향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인데 황교안 대표가 영입하지 않겠다면서 수습에 나섰지만, 당 안에서도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시대착오적 '삼청교육대' 발언으로 자질 논란을 자초한 박찬주 전 대장, 본인은 부인했지만 우리공화당 입당설까지 나돌며 또 구설에 올랐습니다.

당 안팎의 비판에도 "아주 귀한 분"이라며 박 전 대장을 옹호했던 황교안 대표는 사실상 영입 철회를 분명히 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결국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 정도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조국 정국 표창장 수여와 패스트트랙 충돌 의원 공천 가산점 논란, 총선 인재 영입 소동까지, 지도부가 헛발질을 계속한다는 불만이 한국당에서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여의도연구원장인 김세연 의원은 박 전 대장 논란을 빨리 종식하라고 지도부를 압박했고 장제원 의원은 영남권, 황 대표 측근 일색인 한국당 총선기획단 구성에 쓴소리를 했습니다.

급기야 중진 용퇴론까지 공개적으로 제기됐습니다.

[김태흠/자유한국당 의원 : 영남권·서울 강남 3구 등 3선 이상 선배 의원님들께서는 정치에서 용퇴를 하시든가, 당의 결정에 따라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 주시기 바랍니다.]

황 대표한테도 희생하는 솔선수범을 요구했습니다.

당선이 어려운 험지에서 출마하든지 공천 과정에서 기득권을 내려놓으라는 겁니다.

당 초선 의원들도 모레 회의를 열고 쇄신 요구에 동참할 예정입니다.

황 대표는 쇄신 요구를 얼마든 받아 안겠다는 입장이지만, 인적 쇄신의 대상과 수준을 두고는 물러섬 없는 다툼과 논란이 불가피한 만큼 황 대표의 리더십은 중대한 시험대에 오르게 됐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박정삼)

▶ [사실은] 인권 존중이 軍 전투력 약화?…연구 결과는 달랐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