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교육 유리' 고소득층이 반기는 정시 확대, 공정할까?

'사교육 유리' 고소득층이 반기는 정시 확대, 공정할까?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9.11.05 20:18 수정 2019.11.06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까지 보신대로 학생부 종합전형은 시험 봐서 점수로 줄을 세우는 평가 방식이 아니다 보니 선발 과정이 공정하지 않다는 논란이 계속 이어져 왔습니다. 그래서 정부는 정부는 기존의 정책을 바꿔서 수능 시험 위주의 정시를 늘려나가겠다는 계획인데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정시 비중을 늘리면 대학 입시가 공정해질지, 이 내용은 임태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이번에 발표된 13개 대학의 신입생들을 보면 서울 지역에서는 학종보다 수능으로 대학 가는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학종 합격 비율은 평균 27.4%, 수능은 37.8%입니다.

반면 농어촌 지역은 학종 의존도가 더 높았습니다.

읍면 소재 고교들의 경우 학종 15%, 수능 8.5%로 학종을 통해 대학 가는 비율이 수능의 약 2배에 가까웠습니다.

학종 선발이 '금수저 전형'으로 비판받지만 실제로는 기회균등 효과가 있다는 걸 보여줍니다.

그런데 정부는 학종을 줄이고 정시 모집을 늘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 학종 비율이 높은 서울의 일부 대학에 대해서는 불가피하게 적정한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 정시 비중을 상향할 필요가 있는 것 아니냐….]

정시 확대는 사교육에 유리한 고소득층이 선호합니다.

[전경원/전교조 참교육연구소장 : 수능 정시 전형을 늘린다 했을 때는 서울에서도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지역 학생들을 위한 전형을 더 늘리는 거다, 이렇게밖에 분석이 안 되거든요.]

정시 확대보다는 수시 전형을 개선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 의견입니다.

자소서 같은 비교과 영역을 줄인다거나 지역이나 사회적 배려자 선발을 늘리는 등이 대안으로 제시됩니다.

교육부는 이달 말 학종 개선과 정시 확대 방안을 발표할 예정인데 교육 정책의 일관성 실종, 공교육 정상화를 둘러싸고 논란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 "학종, 고교 서열 확인"…특목 · 자사고 더 많이 뽑았다
▶ "아버지는 기업경영" 교묘히 드러내기…자소서는 표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