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찬주 영입 후폭풍…당내 쇄신 요구 확산 전망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1.05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의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논란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지도부를 향한 당내 불만이 터져 나오는 가운데 영남과 서울 강남 등의 다선 의원들은 용퇴해야 한다는 주장도 공개적으로 제기됐습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논란과 관련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5일) 이렇게 말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박 전 대장) 영입은 완전히 배제된 건가요?) 결국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을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정말 귀한 분"이라며 옹호했던 기존 입장과 비교하면 사실상 영입 철회를 공식화한 것으로 보입니다.

표창장과 가산점 논란, 인재 영입 소동, 지도부의 잇단 헛발질 속에 한국당 내부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김세연 의원은 SNS를 통해 박 전 대장 영입 논란을 빨리 종식시키라며 지도부를 압박했고, 장제원 의원도 민주당의 총선기획단 인선이 신의 한 수였다며 한국당도 지지층만 보지 말고 변화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김태흠 의원은 오늘 기자회견을 갖고 모두 내려놓고 당의 결정에 따르자면서 특히 당 대표부터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흠/자유한국당 의원 : 특히 영남권, 서울 강남 3구 등의 3선 이상 선배 의원님들께서는 정치에서 용퇴를 하시든가,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 주시기 바랍니다.]

초·재선 의원들이 동참 기자회견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황 대표의 리더십 논란 속에 당내 쇄신 요구는 더욱 확산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