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민사회 저항으로 日영화제서 위안부 영화 주전장 상영

시민사회 저항으로 日영화제서 위안부 영화 주전장 상영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11.05 05: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민사회 저항으로 日영화제서 위안부 영화 주전장 상영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이 우여곡절 끝에 일본 지방자치단체의 영화제에서 상영됐습니다.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 등이 가와사키시에서 공동 개최한 '가와사키 신유리' 영화제에서 어제 주전장이 상영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주전장은 올해 4월 일본에서 이미 개봉한 영화지만 이 영화 내용에 불만을 품은 일부 출연자들로부터 소송을 당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주최 측이 앞서 상영 보류를 결정한 바 있습니다.

상영 보류 결정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고 영화사 '와카마쓰 프로덕션'은 '주전장' 상영 취소를 비판하며 영화제에서 상영 예정이던 작품 2편의 출품을 취소한다고 보이콧을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시민 사회의 비판과 반발에 주최 측은 영화제 마지막 날인 어제 주전장을 상영하기로 결정했고, 어제 예정대로 영화가 관객들에게 선보였습니다.

주전장을 제작한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은 상영에 앞서 열린 토론회에서 "표현의 자유는 스스로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교도는 전했습니다.

그는 앞서 내려진 상영 보류 결정에 대해 "안전을 위해서라며 (상영을) 취소하고 말면 폭언이나 검열을 허용하는 것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주전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들과 일본 극우 인사들의 주장을 함께 다룬 영화입니다.

이 영화에 출연한 일본 우익 인사들은 대학원 논문을 위해 인터뷰하기로 약속했는데 자신들의 인터뷰가 상업 영화에 사용됐다며 앞서 제작자 측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습니다.

제작자 측 법률 대리인은 "인터뷰에 응한 사람들은 모두 데자키 감독에게 편집권과 저작권을 부여한다는 동의서에 서명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위안부행동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