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금품 수수 의혹' 검찰, 금융위 압수수색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11.05 0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금융위원회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최근 사표를 낸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 국장시절에 업체에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서입니다.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윗선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고 폭로했던 바로 그 건입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어제(4일) 금융위원회와 업체 1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달 30일 업체 4곳을 한 데 이어 두 번째 압수수색입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 국장으로 일할 때 유착 의혹이 불거진 업체들입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 당시 업체 여러 곳으로부터 자녀 유학비 등 금품을 받고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금융위의 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고 금융위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우선 유 전 시장의 금품 수수 여부를 확인한 뒤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 2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비위 사실이 포착돼 조국 민정수석까지 보고됐지만, 윗선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며 사건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검찰은 특히 유 전 부시장이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재직해 정권 실세들과 가까운 사이라는 점이 감찰 무마의 배경이 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