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아베와 11분 '깜짝 환담'…靑 "우호적이고 진지했다"

文, 아베와 11분 '깜짝 환담'…靑 "우호적이고 진지했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1.04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일본 총리와 '깜짝 환담'을 나눴습니다. 사전 조율은 없었지만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서 단독 환담이 이뤄졌습니다.

현지에서 정유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4일) 오전 10시 35분부터 11분 동안 방콕 아세안+3 정상회의장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단독 환담을 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회의 시작 전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환담이 이뤄졌고 매우 우호적이고 진지한 분위기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일 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최근 두 나라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길 희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고,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습니다.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해 9월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게 마지막으로, 약식이긴 하지만 두 정상이 대화를 나눈 건 1년 1개월여 만입니다.

태국 방문 첫날인 어제 갈라 만찬장에서 넉 달여 만에 조우한 한일 정상은 함께 웃으며 악수를 나누고 나란히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대법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한일 정보보호 협정 종료 등으로 한일 관계 냉각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오늘 정상 간 만남이 한일 관계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