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한일 개인·기업 모금해 징용 피해자에 지급' 제안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1.04 14:48 수정 2019.11.04 14: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희상 한일 개인·기업 모금해 징용 피해자에 지급 제안
▲ G20 의회 정상회의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 

일본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국과 일본의 기업을 대상으로 모금해 강제 동원 피해자에 지급하는 내용의 법안을 마련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문 의장은 일본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하면서 만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의장은 한국과 일본 국적을 묻지 않고 모두를 자금 각출 대상으로 할 것이라며 "뜻이 있는 사람과 함께 (모금을) 행하겠다. 강제적으로 모으지는(모금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의장은 앞서 보도된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동원 피해자와 한국 내 여론이 납득 할만한 지원 법안을 마련했다며 일본 측의 반응을 살펴본 후 국회에 제출할지 신중하게 판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문 의장이 언급한 법안과 관련해 교도통신은 강제 동원 소송의 원고들이 피고인 일본 기업에게 배상과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며 한국 내에서 의견일치를 보고 실제 법안을 국회에 제출할 수 있을지를 포함해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제 동원 갈등 해법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 한국과 일본 기업이 배상액에 상당하는 자금을 출자하는 안을 제시했지만 아베 총리가 거절했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의 재산이 훼손되는 사태가 되면 대항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진=국회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