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아베, 11분간 단독 환담…"현안 대화로 해결"

문 대통령-아베, 11분간 단독 환담…"현안 대화로 해결"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1.04 12:33 수정 2019.11.04 1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태국 방콕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단독으로 11분간 환담했다고 청와대가 조금 전 발표했습니다.

정유미 기자 전해드립니다.

<기자>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4일) 오전 아베 일본 총리와 단독으로 환담을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아세안+정상회의가 열리기 전, 뒤늦게 도착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매우 우호적이고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환담은 우리 시간으로 오전 10시 35분부터 11분 동안 이뤄졌습니다.

두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길 희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고,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습니다.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해 9월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게 마지막으로, 약식이긴 하지만 두 정상이 회담을 한 건 1년 1개월여 만입니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 협정 종료 등으로 한일 관계가 냉각된 상황인 만큼 한일 정상의 만남 여부는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기 전부터 관심이었습니다.

청와대는 그동안 별도의 한일 정상회담을 없을 거라고 밝혀왔는데, 오늘 예정에 없던 회담을 하게 된 건 한일 관계를 이대로 둘 수 없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걸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