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언론 '문 대통령·아베 조우 주목…"웃는 얼굴 수초 접촉"

日 언론 '문 대통령·아베 조우 주목…"웃는 얼굴 수초 접촉"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11.04 09: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언론 문 대통령·아베 조우 주목…"웃는 얼굴 수초 접촉"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아세안+3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태국에서 짧게 접촉한 것에 대해 일본 언론들이 현장 분위기를 전하며 관심을 보였습니다.

오늘(4일)자 요미우리신문은 "아베 총리가 아세안 관련 회의의 만찬장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할 때 문 대통령과 웃는 얼굴로 악수를 나눴다"며 "아키에 부인과 함께 문 대통령 부부와 인사를 나눴는데, 접촉은 수초간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방콕 임팩트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갈라만찬에서 아베 일본 총리 부부와 인사하고 있는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NHK 역시 "아베 총리와 문 대통령이 한마디의 인사를 나눴다"며 "아베 총리는 태국 방문 중 중국, 인도, 아세안 각 국가의 정상과 회담을 계획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과의 회담 예정은 없다. 더 접촉해 대화를 나눌지 주목된다"고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 역시 두 정상의 짧은 조우 소식을 전하며 "한일 간 정식 정상회담은 예정되지 않아 두 정상이 (태국 방문 기간) 단시간 서서 이야기하는 것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방콕의 교외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을 열며, 아베 총리와 리 총리의 회담은 지난해 10월 말 베이징 회담 이후 1년여만입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내년 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 실현을 위한 협력 방침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