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아베, 넉 달 만에 '웃으며 악수'…별도 회담 안 한다

文-아베, 넉 달 만에 '웃으며 악수'…별도 회담 안 한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1.04 07:15 수정 2019.11.04 0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태국 방콕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넉 달여 만에 만났습니다. 기념촬영을 할 때 옆자리에 서게 된 건데, 두 정상은 웃으며 악수를 나눴지만 대화는 따로 없었습니다.

현지에서 정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첫 공식 일정인 태국 총리 주최 갈라 만찬.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시간에 같은 줄에 선 아베 일본 총리와 조우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아베 총리 내외와 웃으며 악수를 나눴고, 따로 환담은 없었습니다.

두 정상이 만난 건 지난 6월 말 일본 오사카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8초간 악수를 나눈 뒤 넉 달여 만입니다.

태국 방문 이틀째인 오늘(4일) 문 대통령은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이 참여하는 아세안+3 정상회의, 여기에 미국과 러시아 등도 함께하는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아베 총리도 참석하는 거라 오늘도 두 정상의 자연스러운 만남이 이뤄질 걸로 보이는데, 별도의 회담은 열리지 않을 거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잇단 회의에서 이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관심을 요청하는 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주형철/청와대 경제보좌관 : (이번 태국 방문으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든든한 포석을 마련하게 됩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밤 아시아 태평양 지역 메가 FTA로 불리는 RCEP 정상회의 참석을 끝으로 내일 곧바로 귀국길에 오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