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제재위 의장국 독일, 北 방사포에 "안보리 결의 위반"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11.02 09: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엔 대북제재위 의장국 독일, 北 방사포에 "안보리 결의 위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독일이 북한이 그제(31일) 실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에 대해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히 규탄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독일 외무부가 "북한은 올해 12번째 미사일 시험 발사를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다시 한번 위반했고, 무책임한 방식으로 국제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습니다.

독일 외무부는 또, "북한에 국제법상 의무를 준수하고, 특히 탄도미사일 추가 시험발사를 자제해달라고 긴급히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지난달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결렬된 미국과의 협상을 재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독일 뿐 아니라 호주도 외무장관 성명을 통해 북한의 거듭된 도발을 규탄했습니다.

머리스 페인 외무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이 지속해서 불안정한 행동을 보이는 것은 우려를 키우고 있다"며, "호주는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도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페인 장관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가 명시한 핵 프로그램과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폐기 결의를 따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대북제재 유지 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페인 장관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비롯한 '외교적 해법'과 관련해, 지속적인 대화의 중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외교에 대한 지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을 묵인하는 것으로 여겨져서는 안 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