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홍콩 시위 강경 통제 예고…"전면적 통제권 행사"

中, 홍콩 시위 강경 통제 예고…"전면적 통제권 행사"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9.11.02 08:14 수정 2019.11.02 09: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섯 달째 이어지는 홍콩 시위에 대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중앙정부가 직접 통제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시위대 반발이 예상됩니다.

베이징에서 정성엽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기자>

20개월 만에 열린 중국 공산당 19기 4중 전회는 시진핑 주석의 절대권력을 재확인한 이변 없는 결론으로 마무리됐습니다.

그 와중에도 홍콩 사태를 따로 언급한 것은 당 중앙이 그만큼 홍콩 해법에 고심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중앙당이 내놓은 해법은 직접 개입과 통제 강화로 요약됩니다.

[선춘야오/전인대 상무위원회 주임 :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특별행정구(홍콩)에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제도를 갖추겠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간접선거로 선출하는 홍콩 행정장관에 대한 임면 방식을 바꾸고, 중국 법을 홍콩에 직접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각에선 2003년 제정하려다 철회했던 국가보안법을 다시 도입해 반중 세력을 탄압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중앙당의 이런 강력 통제 방침에도 홍콩 시위대는 복면금지법을 조롱하며 반중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경찰과 화염병과 최루탄을 주고받아가며 홍콩의 민주화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아렁/시위대 : 홍콩이 이런 식이면 모든 게 끝입니다. 많은 홍콩인들이 시위를 계속할 겁니다.]

홍콩 시위대의 요구와는 정반대인 시진핑 지도부의 홍콩 해법이 이번 달 24일 예정된 홍콩 구의회 선거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