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진미' 푸아그라, 뉴욕서 퇴출…위반 시 벌금

SBS 뉴스

작성 2019.11.01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급레스토랑이 모여있는 뉴욕에서 앞으로는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인 푸아그라를 맛볼 수 없습니다.

법으로 금지됐기 때문인데요.

<오! 클릭> 세번째 검색어는 '뉴욕 푸아그라 퇴출'입니다.

거위나 오리의 간을 이용한 요리인 푸아그라는 그동안 만드는 방식이 비윤리적이라는 지적이 많았는데요.

생산업체들이 오리나 거위의 목구멍에 호스를 꽂은 채 사료를 밀어넣는 방법으로 푸아그라를 생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푸아그라 생산 농가의 오리지방 함량을 늘리기 위해서라는데요.

이렇게 간 크기를 정상의 약 10배로 만들어서 도살해왔다고 합니다.

때문에 동물권 단체들의 비난이 끊이지 않았는데 최근 뉴욕시의회가 뉴욕 내 모든 레스토랑과 식료품점에서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합니다.

법안은 3년 뒤인 2022년부터 시행될 예정인데요.

푸아그라를 판매하다 적발되면 우리 돈 58만 원에서 230만 원 정도의 벌금을 물게 된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이렇게 잔인한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건지 몰랐어요ㅠㅠ" "요즘 영양분 섭취할 방법이 얼마나 많은데…동물 학대를 멈춥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