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며느리가 '아내'로…사고로 아들 잃은 남성의 '충격적인' 새 사랑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1.01 15: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고로 아들 잃은 아버지, 며느리와 사랑에 빠져 결혼 '충격'아들을 사고로 먼저 떠나보낸 아버지가 며느리와 사랑에 빠져 결혼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멕시코 밀레니오 등 현지 매체들은 멕시코 정치인 라울 오리우엘라 곤살레스 씨가 며느리 하산 모랄레스 씨와 최근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습니다.

곤살레스 씨의 아들은 2016년 9월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당시 아들 내외 사이에는 아들 두 명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 사이에 사랑이 싹트며 상황이 생각지도 못했던 방향으로 전개되자, 곤살레스 씨의 가족 관계는 수습이 불가능할 정도로 꼬여버렸습니다.

모랄레스 씨의 두 아들은 할아버지라고 부르던 곤살레스 씨를 아버지라고 부르게 됐고, 곤살레스 씨의 다른 자식들은 형수였던 모랄레스 씨를 어머니로 모시게 됐습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밀레니오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