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北 상중 도발 규탄…국민 생명 담보한 짝사랑 그만해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11.01 11:08 수정 2019.11.01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北 상중 도발 규탄…국민 생명 담보한 짝사랑 그만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상중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일) 오전 국회에서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대남 제스처가 얼마나 기만적인지, 북한이 얼마나 우리를 우습게 보는지 여실히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우리 안보 상황이 얼마나 불안한지, 이 정부가 집착하는 남북 관계가 얼마나 위태로운지 국민께서 새삼 실감하셨을 것"이라며 "이제라도 정부는 허황한 망상에서 벗어나 북한과 김정은의 본색을 직시해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하는 짝사랑을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올해만 해도 10번째 도발이다. '도발-묵인-재도발'의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 정부의 안이한 대북정책과 북한의 선의에 기대는 안보 대응으로는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없다는 게 입증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무런 지렛대도 없이 북한의 선의만 기대하니 아무 거리낌 없이 북한이 도발할 수 있는 것"이라며 "한미동맹을 복원하고 국제 사회와 탄탄한 공조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이 대안으로 내놓은 외교·안보 정책 '민평론'을 언급, "힘없는 평화는 굴종일 뿐"이라며 "대한민국의 총체적 안보 붕괴를 초래한 어설픈 중재자론, 굴종적인 안보 정책들을 폐기하고 힘을 바탕으로 한 외교·안보 정책으로 대전환을 이뤄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황 대표는 독도 인근 해상 소방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서는 "불의의 사고를 당한 소방관들에게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실종된 응급환자와 소방공무원의 조속한 귀환을 더불어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