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허위 자료 제출' MBN 검찰 수사 의뢰

박진호 기자 jhpark@sbs.co.kr

작성 2019.10.31 21:09 수정 2019.10.31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송통신위원회는 종합편성채널 MBN이 2011년 사업자 승인 당시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하고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어제(30일) 증권선물위원회도 같은 혐의로 장대환 매경 미디어 그룹 회장 등 3명에 대한 검찰 고발을 의결했습니다.

MBN은 종편 출범 당시 자본금 3천억 원을 마련하기 위해 임직원 명의로 550억 원을 차명 대출받아 회사 주식을 사게 한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해 분식회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