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인재 영입' 논란…이해찬 '극소수가 비판' 후폭풍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10.31 20:53 수정 2019.10.31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에서는 오늘(31일) 여야 당 대표를 향한 비판 섞인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먼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처음 영입한 인사부터 논란에 휩싸였고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어제 기자간담회에서 했던 말 때문에 거센 후폭풍을 맞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박하정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한국당이 자체 캐릭터 '오른소리 가족' 인형극으로 '영입 인재 1호 명단'을 발표합니다.

[박수 한 번 부탁드려요.]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와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 등 8명입니다.

당 안팎의 비난이 쏟아졌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결국 빠졌습니다.

그런데 황교안 대표는 아예 빠진 게 아니라고 해 또 논란을 빚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배제하신 가장 큰 이유가 뭔가요?) 지금 내 말씀 들었습니까? 배제라니요. 정말 귀한 분이에요.]

민주당도 오늘 하루 당원 게시판이 들끓었습니다.

어제 이해찬 대표가 한 이 말 때문이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 우리 권리당원이 70만 명 가까이 되지 않습니까. (게시판에 들어와서) 사퇴를 요구하고 비판하는 사람들이 다 합쳐서 한 2천 명 됩니다. 아주 극소수자가 그러는 것이고요.]

내가 그 극소수 중 1인이다, 여론을 이렇게 수렴하는 건 처음이라며 이 대표 사퇴 요구 글이 2천 개 넘게 올라왔고 해임을 위한 당원 소환 요구 글에는 동의하는 댓글이 6백 개 넘게 달렸습니다.

정국 난제는 계속 쌓여가고 총선은 다섯 달 남짓 앞으로 다가온 상황, 여야 대표들이 문제 해결과 쇄신의 리더십을 보이지 못한다는 당내 불만, 계속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