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하늘 뒤덮은 황사…'미세먼지 나쁨' 마스크 꼭!

황사에 초미세먼지까지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9.10.31 20:33 수정 2019.10.31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1일) 황사가 또 하늘을 뒤덮었습니다. 밤사이 초미세먼지까지 추가로 들어오면서 내일 전국의 공기 질이 더 나빠집니다. 마스크 미리 챙겨놓으셔야겠습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3시쯤 나들이에 나선 시민들이 유난히 푸른 가을 하늘을 즐기고 있습니다.

[오수빈/경기도 용인시 : 날씨 맑은데요. 황사가 있는 거 같진 않아요.]

서울 롯데월드타워에 올라가 봤습니다.

이곳은 지상에서 500m 정도 올라온 곳인데요, 아래에서 봤던 맑은 날씨와는 상황이 전혀 다릅니다.

황사 먼지가 서울 하늘을 뒤덮으면서 가까이 있는 건물들조차 잘 보이질 않습니다.

황사는 지표면부터 깔립니다.

그래서 땅에서 위를 바라보면 잘 느껴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높은 곳에서 바라보면 아래부터 쌓이는 황사의 두꺼운 층을 쉽게 볼 수 있는 겁니다.

지난 일요일 발원해 중국 동부에 남아 있던 황사가 넘어오면서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평소의 3배 이상인 3제곱미터당 158마이크로그램, 경기도는 169까지 올라 매우 나쁨 수준까지 치솟았습니다.

문제는 밤사이 중국 등 국외 초미세먼지까지 추가로 유입된다는 겁니다.

황사에 초미세먼지까지 더해지면서 내일은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수도권과 충청, 호남 등 서쪽 지방은 오전에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까지 올라가면서 올가을 들어 공기 질이 가장 나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양현철, 영상편집 : 이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