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때 헬기, 병원 이송 아닌 서해청장 태웠다"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9.10.31 12:28 수정 2019.10.31 13: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세월호 참사 조사 내용 일부를 발표했습니다. 참사 당일 희생자들에 대한 구조 수색과 후속 조치가 지연되는 등 전반적인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4·16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이 희생자를 발견하고도 병원 이송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등 신속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오늘(31일) 오전 '세월호 참사 구조 수색 적정성 조사 내용' 중간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위원회는 조사 결과 참사 당일 대다수 승객에 대한 구조 수색과 발견, 후속 조치가 지연되는 등 전반적인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인 A 학생은 참사 당일 오후 5시 24분에 발견됐습니다.

그러나 이 학생이 병원에 도착한 시간은 밤 10시 5분으로 처음 발견된 시간부터 4시간 41분이 걸린 겁니다.

위원회는 이 학생이 헬기를 타지 않고, 3번이나 배를 갈아타는 방식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목포해경 상황보고서에는 헬기 11대와 항공기 17대가 투입됐다고 적혀 있지만, 영상자료 확인 결과 대다수의 헬기는 팽목항에 대기 중이었습니다.

또 A 학생 발견 직후인 오후 5시 44분에는 김수현 당시 서해청장이 헬기를 이용하는 등 헬기가 정작 필요한 곳에 이용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위원회는 참사 당시 구조 수색 활동의 문제점을 되짚어 향후 안전사고에서도 적절한 구조 수색 활동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