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참의원의장 "일왕 사죄 발언 철회·사과" 문 의장에게 요구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9.10.31 08:54 수정 2019.10.31 16: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참의원의장 "일왕 사죄 발언 철회·사과" 문 의장에게 요구
▲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한국 국회의장이 일왕이 사죄하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는 뜻을 외신 인터뷰에서 밝힌 것에 관해 산토 아키코 일본 참의원 의장이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관계자의 설명을 토대로 3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다음 달 4일 도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 문 의장이 개별 회담을 요청하자 산토 의장이 이런 서한을 보내 먼저 답을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산토 의장은 문 의장이 사죄와 발언 철회를 하지 않는 이상 개별 회담에 응하지 않을 자세라고 산케이는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산케이신문 계열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문희상 의장이 '내 발언에 의해 마음이 상한 분들에게 사죄한다'는 내용이 적힌 서간을 보내왔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FNN은 산토 의장이 지난 9월 주일 한국대사에게 문의상 의장에 대한 G20 국회의장 회의 초대장을 전달할 때 '일왕 사죄' 발언에 대해 사과할 것을 요구하자 문 의장으로부터 이런 서간이 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산토 의장이 '내용이 불충분하다'는 회신을 다시 보냈고, 이에 대해서는 문 의장으로부터 답장은 없었다고 FNN은 전했습니다.

문 의장은 올해 2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당시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칭하면서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진정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에 대해 아베 총리가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이라며 유감을 표명했고 고노 다로 당시 외무상이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반응하는 등 일본 정계에서 파문이 일었습니다.

문 의장은 올해 6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만났을 때 "마음을 상한 분들에게 미안함을 전한다"며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의 뜻을 표명했습니다.

문 의장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왕의 사죄를 언급한 이후로는 내달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