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m 아래로 미끄러진 화물용 케이블카…3명 사상

화물 전용에 사람 탑승…경찰, 국과수에 감식 의뢰

JTV 주혜인 기자

작성 2019.10.30 20:56 수정 2019.10.30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북 완주에서 케이블카가 선을 따라 아래쪽으로 미끄러지면서 구조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타고 있던 3명 가운데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JTV 주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컨테이너 박스 앞부분이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119 구조대가 비스듬히 쓰러진 케이블카에서 사람들을 구조합니다.

[마을주민 : 차가 하나 나오기에 '산에서 무슨 일 났느냐'라고 그랬더니, 사람이 한 명 돌아가셨다고 그러더라고요.]

사고가 난 건 오늘(30일) 오전 10시 50분쯤.

완주 한 사찰로 올라가던 화물용 케이블카가 중간 지점에서 갑자기 미끄러졌습니다.

케이블카는 30미터 아래로 미끄러져 내려와 출발 지점에 있는 이곳 조작실을 그대로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안에 타고 있던 53살 진 모 씨가 숨지고 54살 이 모 씨 등 2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찰 신도인 이들은 케이블카를 타고 사찰로 올라가던 길이었습니다.

해당 케이블카는 1989년 건축자재를 운반하기 위해 설치해 사찰에서 운영해 왔습니다.

화물만 운반해야 하지만 사찰까지 가는 길이 험해 평소에도 사람들을 태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원래 화물만을 전문적으로 운송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사람을 함부로 태워서는 안 되는 거죠. 안전 문제가 있기 때문에.]

경찰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하고 당시 케이블카를 조작한 사람과 사찰 관계자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이성민 J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