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과 건설적 방안 향해 소통 지속"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10.29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일본과 건설적 방안 향해 소통 지속"
외교부는 오늘(29일)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과 "건설적 방안, 이런 방향을 향해서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사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피해자가 구제를 받고 또 양국관계를 고려하면서 해법을 일본측과 찾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갈등 해법으로 일본 정부가 구상한 '경제기금 설립안'이 부상하고 있고, 이를 일본 정부가 제안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징용 문제와 관련한 "제안이 오가는 상황으로 보는 것은 맞지 않다"며 지금은 "간극을 좁혀나가고 기본 입장을 갖고 해법을 찾으려 노력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현재까지 공식적인 안은 지난 6월에 한국이 제안한 한일 기업의 자발적 기금 조성안인 '1+1'안 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당국자는 '30일로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대법원판결이 나온 지 꼭 1년이 되는 데 대한 정부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면서도 "재판 결과 존중, 피해자 실질적 구제, 양국관계라는 3가지 원칙을 기반으로 한 건설적 해법을 찾는 노력을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